커뮤니티

'무수천(無愁川)'의 봄날 풍경...
  • 이성관|2020-03-07
'무수천(無愁川)'의 초봄날 풍경을 담아내고 있다. 세상 모든 근심이 사라진다는 뜻이라고 하였으니... 조선시대 어느 제주목사가 시 한수를 남기었다. ~ 남악에 높이 올라 대폿술 마시고 냇길 따라 내려오니 흥이 절로 새로워라 들국화는 만발하여 예와 같으니 한동이 술이 두 중앙절을 이루었네 ~ 나도 살짝 그 자리에 끼여들었다^^ 싫은 기색없이 미소 띤 얼굴로 술 한잔을 권 하는데 차마 못 마시는 턱이라 할지라도 반잔 쯤은 마셔 예를 갖추었다. 잠시 떠올려 보는 상상 만으로도...
목록으로
등록

제주올레 ㅣ 2020-03-09

17코스 무수천의 풍경 공유 감사드립니다. 무수천에 흘러가는 맑은 물 처럼, 세상을 근심케하는 것들이 하루빨리 흘러갔으면 좋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