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대섬'인가 하여...
  • 이성관|2020-03-12
길이 나있다. 처음 이곳을 찾았을 때 '대섬'이라 하여 어디 큰 섬이 있는 줄 알고 한참을 헤매였던 기억이 떠오른다^^ 풍경 속 길은 마음에 간직하고 걷는 아련함이 있어 좋다. 점점이 이어진 길이라면 더 더욱... 꽃샘 추위가 그리 밉지않은 날이다. 오늘도... 2020년 3월 10일~ 18코스를 거닐다. (오후 2시경에)
목록으로
등록

제주올레 ㅣ 2020-03-12

꽃샘추위가 그리 밉지않은 것은 맑은 공기가 있기 때문이겠죠? ㅎㅎ 코가 뻥 뚫리는 시원한 날 올레길을 걸으셨던 좋은 기억 공유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