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코스 : 하도 - 종달 올레

코스 전체보기

오디오가이드듣기

오디오가이드듣기

총 길이 : 11.3Km  소요시간 : 3-4시간   난이도 :

구좌읍의 바다를 바라보며 시작하여 마을과 밭길로 1/3, 바닷길로 1/3, 그리고 오름으로 1/3 등 제주 동부의 자연을 고르게 체험하는 길이다. 제주의 동쪽 땅끝이라는 뜻을 지닌 지미봉 위에서 360도 어디 한 곳 가릴 데 없이 제주가 펼쳐진다. 시흥초등학교, 말미오름, 당근밭, 감자밭이 한눈에 들어오고 한 켠에 성산일출봉이 떠있는 푸른 제주의 동쪽 바다와 용눈이오름 다랑쉬오름이 있는 제주의 동부 오름 군락이 밀려든다.


현재 코스는 휠체어 가능 구간이 없습니다.

휠체어 가능 구간

※클릭하시면 해당 코스로 이동합니다.

코스 Tip

해안 구간에서 몇 개 식당을 만날 수 있다. 종점에서 가까운 종달항 근처에도 식당들이 몇 군데 있다.

올레지기


제주올레 길이 처음이라도 문제없습니다.
낯선 길에 대한 두려움은 내려놓고, 새로운 만남에 대한 설레임만 가지고 오세요.
  • 고한신

공식안내소

제주올레 공식 안내소에는 제주올레의 모든 것을 알고 있는 선생님들이 있습니다. 척척박사 선생님들께 제주올레의 탄생과 역사에 관해 설명도 듣고, 제주올레가 제공하는 올레길의 다양한 자료도 받아 가세요.

제주올레 공식 안내소 (해녀박물관)

위치 : 제주시 구좌읍 상도리 471-43

08:00~17:00(점심시간=12:00~13:00) 명절 설, 추석 당일 휴무

교통정보

2017년 8월, 제주도 대중교통 체계 전면 개편 후, 지속적으로 노선 변경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길 아래 내용이 최신 정보가 아닐 수 있는 점 양해 부탁 드리며 버스 탑승 전 최신 정보를 다시 한번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클릭시 해당 페이지/앱으로 이동

문의 및 대중교통 노선 안내

제주올레 콜센터(064-762-2190) 및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콜택시

성산호출개인택시 064-784-3030 / 성산콜택시 064-784-8585 / 구좌콜택시 064-782-2106

시작점 찾아가기
종점에서 돌아가기
종달해수욕장

작지만 예쁜 해수욕장이다.해초가 많고 조개가 많이 나는 종달리바닷가의 물빛은 제주도의 여느바다와는 달리 연녹색을 띠고 있다.종달리모래밭에서 나는 조개는 맛이 좋기로 유명하다.샤워장 등의 편의시설도 갖추어져 있으니,더운여름에는 코스에서 잠시 벗어나 해수욕을 즐겨보는 것도 좋겠다.

해녀박물관

제주해녀의 삶과 문화를 보여주는 박물관. 제주 어촌과 해녀들의 일터인 바닷가 불 턱 등을 재현해 놓고 해녀 옷, 테왁, 망사리 등 작업 도구도 전시한다.

별방진

우도에 접근하는 왜구를 방어하기 위해 조선 중종 5년(1510)년 하도리에 진을 설치하고 성곽을 쌓았다. 성 안에는 관사와 무기고 등이 있었고, 동.서.남쪽 세 곳에 문을 두었다.최근 복원사업을 진행해 옛 성곽과 복원된 성곽을 모두 볼 수 이다. 제주도 기념물 제24호.

지미봉

정상에 오르면 철새도래지와 우도, 성산일출봉, 제주의 동쪽 바다, 성산의 밭과 들, 말미오름, 알오름, 제주의 동부 오름 군락 등을 360도 파노라마로 감상할 수 있다. 이 곳이 제주섬의 꼬리에 해당한다고 해서 땅끝, 지미라는 이름이 붙었다. 머리는 서쪽 끝인 한경면 두모리이다.

철새도래지

철새도래지에는 매년 겨울 30여 종의 철새 3,000여 마리가 찾아온다. 무성한 갈대밭이 있어 겨울 철새들의 은신처와 여름 철새들의 번식지로 이용된다. 희귀종인 저어새를 비롯해 물수리, 흰꼬리수리, 청둥오리, 흰물떼새, 큰기러기 등의 다양한 조류를 관찰할 수 있다. 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있다.

문주란 자생지 토끼섬

하도리 바닷가 가까이 있는 작은 섬. 우리나라에서 유일한 문주란 자생지로, 한여름 하얀 문주란 꽃이 온 섬을 뒤덮으면 그 모양이 마치 흰 토끼 같다고 해서 토끼섬으로 불린다. 문주란은 수선화과의 상록다년초로 난대성 해안식물이다. 토끼섬의 문주란은 천연기념물 제19호로 지정돼 보호받는다.

하도 해수욕장

하도리와 종달리에는 작지만 깨끗하고 아름다운 해수욕장이 있다. 두 곳 모두 모래가 곱고 전망이 좋다. 여느 해수욕장보다 찾는 이가 적어 오붓하게 해수욕을 즐길 수 있다.